VIA CenTaur, AI 하드웨어가 내장 된 엔터프라이즈 용 멀티 코어 x86 프로세서 개발



Tasting Intel's blood in the water with AMD's return to competitiveness, dormant x86 licensee VIA wants to take another swing at the market, this time with a multi-core processor targeted at enterprises and possibly workstations, developed by its subsidiary CenTaur. The company appears to want to cash in on the AI boom, and could develop turnkey facial-recognition CCTV solutions with the chip. CenTaur is ready with a working prototype. It features eight 64-bit x86 CPU cores, and an on-die 'AI co-processor' named NCORE. A ringbus connects the eight CPU cores and the NCORE with the processor's other components. The processor features 16 MB of shared L3 cache, a quad-channel DDR4-3200 memory interface, and a 44-lane PCI-Express gen 3.0 root-complex, along with a fully integrated southbridge, making it an SoC. It also appears to be multi-socket capable, although VIA didn't detail the interconnect in use.

NCORE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PCI 매핑 장치이며 DNN 구축 및 교육 가속화와 같은 기능을 제공합니다. 외관상으로는 행렬을 곱하는 고정 기능 하드웨어보다 NCORE가 더 많습니다. 개발자들은이 장치가 '20 테라 바이트 / 초 메모리 대역폭으로 초당 20 조 AI 작동 속도 '로 AI를 가속화한다고 밝혔다. 프로세서의 CPU 코어는 2.50GHz로 틱하며 VIA는 IPC 주장을하지 않았지만 최첨단 AVX-512 명령어 세트에 대한 지원을 언급했으며 'Zen 2'조차도 부족합니다. 강력한 FPU. 실리콘은 195mm²이며 TSMC에서 16nm FinFET 노드에 구축되었습니다. VIA는 11 월 20 일과 21 일에 개최되는 ISC East 2019에서 이름없는 프로세서와 테스트 베드를 시연합니다.
전체 기술 발표 슬라이드 데크는 다음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