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공장 오염에 직면하다



Today, Samsung's foundry division, dedicated to the manufacturing of DRAM chips, is facing challenges from mistakes that happened a few weeks ago. Those mistakes are in the form of contamination of the clean rooms, where all the tools necessary for the manufacturing of DRAM chips on 200 mm wafers got infected, and now Samsung is taking a multi-million dollar loss because the new wafers have to be scrapped.

클린 룸은 모든 오염 물질을 실리콘으로부터 멀리 유지하여 실리콘을 깨끗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하기 때문에 반도체 제조 공정에 필수적입니다. 그러나 삼성은 1x nm 급 DRAM 칩용 200mm 웨이퍼로 작업하는 DRAM 제조 시설을위한 클린 룸을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웨이퍼 처리에 사용되는 도구는 오염되어 상호 작용으로 인해 웨이퍼 자체가 오염되었습니다. 삼성은 '수십억의 한국 원화'를 잃어 버렸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이것이 DRAM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은 생산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으며 문제가 정리 되었기 때문에 이것이 DRAM 가격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랍니다.
Source: Tom's Hardw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