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전자, CES 2019에서 새로운 '울트라'모니터 라인업 출시


LG at CES 2019 is set to announce two new monitors on its 'Ultra' lineup, which includes the UltraWide and UltraGear product lines. The UltraWide is pretty self-explanatory, and will be populated by the 49WL95 monitor, a 49' IPS, dual QHD (5120 x 1440) resolution panel with a 32:9 aspect ratio (there's support for up to three PbP modes simultaneously, thus making this a triple monitor setup, should you so choose). 99% coverage of the sRGB color space ensures faithful color reproduction. There's also support for HDR10 content, though the typical brightness of the monitor stands at 350 nits (peak brightness not disclosed). Connectors stand at 1x USB-C, 2x HDMI 1x DP, and 4x USB 3.0.

두 번째 모니터는 LG의 UltraGear 라인업입니다. 38GL950G는 LG의 Nano IPS 기술을 특징으로하며 NVIDIA G-Sync 및 144Hz 재생 빈도를 지원합니다. 곡선 패널 전체에 38 '대각선, WQHD + (3840 x 1600) 해상도 및보다 표준적인 (또는 너비가 더 작습니까?) 종횡비가 21 : 9입니다. 일반적인 450 니트 밝기는이 모니터가 HDR 컨텐츠도 지원하며 커넥터에는 1x HDMI, 1x DP 및 3x USB 3.0 (1 up / 2 down)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모니터 중 하나라도 '지금 원합니다'상자를 선택하면 CES가 실제 발표 및 가용성 정보를 기다릴 수 있습니다.

Source: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