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케이드 레이크'와 '아이스 레이크'사이의 인텔 '쿠퍼 레이크'최신 14nm 스톱 갭



With no end to its 10 nm transition woes in sight (at least not until late-2019), Intel is left with refinement of its existing CPU micro-architectures on the 14 nanometer node. The client-desktop segment sees the introduction of the 'Whiskey Lake' (aka Coffee Lake Refresh) later this year; while the enterprise segment gets the 14 nm 'Cascade Lake.' To its credit, Cascade Lake introduces a few major platform innovations, such as support for Optane Persistent Memory, silicon-level hardening against recent security vulnerabilities, and Deep Learning Boost, which is hardware-accelerated neural net building/training, and the introduction of VNNI (Variable Length Neural Network Instructions). 'Cascade Lake' makes its debut towards the end of 2018. It will be succeeded in 2019 by Ice Lake the new 'Cooper Lake' architecture.

'Cooper Lake'는 'Cascade Lake'의 새로 고침이며 인텔의 10ga를 올바르게 얻는 스톱 갭이므로 'Ice Lake'를 만들 수 있습니다. 14nm 노드의 최종 (희망적으로) 반복을 기반으로합니다. 이 플랫폼은 '캐스케이드 레이크 (Cascade Lake)'와 플랫폼을 공유하므로 Optane Persistent Memory는 통신 사업자 이상을 지원합니다. 변경된 내용은 딥 러닝 부스트 기능 세트로, BFLOAT16 (반 정밀도 부동 소수점 명령어 가능)을 비롯한 몇 가지 새로운 명령어로 보완됩니다. 인텔은 또한 전반적으로 클럭 속도를 높일 수있는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Source: Anand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