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 바이트에서 번들로 처리 된 체리 선택 인텔 코어 i9-9900K (900 달러 Z390 Aorus Xtreme Waterforce)



Gigabyte has been stretching its product portfolio for a while now, and it seems the company really wants to be the one to distribute everything on your PC if it can. Of course, no company does this based on its good heart - Gigabyte is putting up a margin on all products, as the whole spirit of business and capitalism requires. Their latest move is to bundle an overclocked, cherry-picked Intel Core i9 9900K CPU with their most expensive motherboard to date, the Z390 Aorus Extreme Waterforce. This motherboard alone retails for $999, and is built from a 'Gigabytestein' of parts such as their Z390 Aorus Extreme motherboard ($550) paired with a custom waterblock.

CPU가 메인 보드와 함께 제공되는 장점은 Gigabyte가 BIOS 조정에 어려움을 겪어 올 바르고 안정적인 작동을 보장한다는 것입니다. 각 콤보는 이미 Gigabyte의 엔지니어들에 의해 이미 관리되고 있습니다-스트레스 테스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모든 코어에서 Cherry-picked 5.1GHz 주파수. 번들 가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999 달러짜리 마더 보드를 일반적으로 약 525 달러 (인텔의 CPU 부족으로 인한 가격 변동으로 인해) 인 소매 용 CPU와 페어링하면 1,524 달러가됩니다. 이 CPU의 체리 피킹 가격 (실리콘 복권은 i9-9900K의 재고가 939 달러에 판매 됨) 및 번들 가격 1,899 달러는 여전히 가치가있을 것입니다.

Sources: Tom's Hardware, Silicon Lottery